바로가기 메뉴
메뉴 바로가기
콘텐츠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자주하는 질문

  • 미르바소 겔의 용기 크기는 내용량인 10g보다 여유있게 제작되었기 때문에 제품을 짜낼 때 튜브 안의 공기가 섞여 나올 수 있고 이 때문에 용량이 부족하다고 느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제조원에서 제품 생산 시 제품 용량에 대한 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갈더마코리아에서 국내 수입 후에도 엄격한 기준을 적용한 자가품질검사를 실시하여 합격한 제품에 한하여 판매하고 있으므로 제품의 용량은 모두 기준에 적합합니다.

  • 갈더마의 제품은 유럽과 북미, 남미, 아시아 등 전 세계적으로 판매되고 있으며 이를위해 전 세계적으로 가장 엄격한 안전성 테스트 기준에 부합되도록 개발되었습니다.

    세타필의 저자극성(Hypoallergenic) 은 피부 자극 유발 가능성을시험하는 방법 중 가장 엄격한 시험방법 중 하나인 반복 패치 테스트(Repeated Insult Patch Test)로 2,000명 이상에게 실시된 14건의 연구결과에서 피부 감작(sensitization)이나 알러지를 유발하지 않았다는 결과를 통해 증명되었습니다.

    세타필 라인의 제품들은 피부 전문제약기업에서 개발하고 피부 자극 시험과 면포 유발(Comedogenicity) 시험을 거친 제품들로, 70여 년 동안 전 세계인이 함께 사용해온 신뢰할 수 있는제품입니다.

    1. 파라벤류 (Parabens) 파라벤은 현재 사용되고 있는 보존제들 중 과학적으로 가장 오랜 기간에 걸쳐 광범위하게 연구되어 있는 보존제 중 하나로, 식품, 화장품, 의약품의 보존제로써 널리 사용되고 있는 성분입니다. 파라벤의 안전성에 대해서는 이미 많은 연구와 경험들이 축적되어 있으며, 세계 각국의 보건 당국은 이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파라벤류 보존제의 안전한 사용을 위한 배합한도 가이드라인을 확립하여 적용 중입니다.

    유럽과 미국 또한 파라벤에 사용에 대해 지속적으로 면밀한 과학적 검토를 진행하고 있으며, 그 결과를 바탕으로 파라벤류 보존제에 대해 단독으로 사용시 0.4%, 복합적으로 사용시 0.8% 한도 내에서 사용할 경우 안전하다고 결론내렸습니다. 이 기준은 우리나라의 파라벤류보존제 배합 한도 기준과 동일합니다.

    또한 유럽 소비자안전과학위원회(SCCS)는 파라벤류의 유방암 유발 가능성과 관련해 메칠파라벤과에칠파라벤에 대해서는 안전성 우려가 없다고 결론내린 바 있으며 2), 파라벤류의 에스트로겐 활성으로 인한 내분비 교란 가능성에 대해서도 소비자 과학위원회(SCCP)와 화장품 성분 전문가 패널 모두 파라벤류의 에스트로겐 활성이 매우 낮아 이를 함유한 화장품과의 연관성을 입증할 수 없다고 결론내렸습니다. 3), 4)

    세타필젠틀 스킨 클렌저에 잔류 가능한 파라벤의 함량은 1/500미만으로 유럽, 미국, 한국의 공통된 최대 허용 한도보다 극히 낮은 수준입니다.

    2. 페녹시에탄올 (Phenoxyethanol) 페녹시에탄올은 광범위한 미생물에 대해 항균 효과를 가지기 때문에 오래 전부터 위생용품의 보존제로 사용되어 왔습니다.

    화장품 성분 검토 전문가 패널(CIR)은 1990년과 2007년, 2차례에 걸쳐페녹시에탄올의 안전성을 검토한 결과이 성분이 일차 피부자극 또는 누적 피부자극을 유발하지 않으며 피부 감작이나 광독성 또한 일으키지 않기 때문에“현재 사용되는 방식과 농도대로 화장품에 사용할 경우 안전하다.”라고 결론내렸습니다. 5)

    3. 미네랄 오일 (Mineral Oil) 미네랄 오일은 투명한 무취의 오일로 알러지를 유발하지 않고 고체화되지 않아 화장품에 널리 사용되고 있으며 수분 손실을 방지하는 용도로의약품 연고와 화장품 로션, 크림 등에 사용되고 있습니다.

    미네랄 오일에는 여러 등급이 존재합니다. 가장 낮은 등급인 “technical” 등급은 윤활제로 사용되는데 화장품에는 이와는 다르게 “cosmetic” 등급의 미네랄 오일을 사용합니다.“Cosmetic” 등급은 “technical” 등급에 비해 보다 정제된 상태로 암과의 연관성은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즉 미네랄 오일의 발암 위험성은 사용되는 원료의 grade 에 따라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세타필에 함유된 “Cosmetic” 등급의 미네랄 오일은 현재까지 발견된 성분들중 가장 안전하고 자극을 유발하지 않으며6)가장 효과적인 보습 성분중 하나로 평가7) 되고 있습니다. 미네랄 오일이 모공을 막아 여드름을 유발하고 피부 호흡을 방해할 수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과학적으로 검증된 바 없으며 다양한 반박 의견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8)

    4. 디메치콘 (Dimethicone) 디메치콘은 저자극성이고 면포나 여드름을 유발하지 않아 오늘날 보습제에 사용되는 성분들 중 두번째로 많이 사용되는 성분입니다. 가장 중요한 기능은 피부장벽 기능 회복으로 화장품적으로 우수하고 끈적이지 않습니다. 실리콘(silicone)은 모래, 석영, 화강암에서 발견되는 실리카(silica)라는 물질에서 유래되었으며, 피부 도포 제품에 사용되는 실리콘은 무색, 무취의 독성이 없는 액체로 내수성(water resistant capability)로 인해 장벽 보호 물질로 사용됩니다. 현재까지 실리콘을 피부에 도포하였을 때 독성에 대한 임상연구는 발표된 바 없습니다. 9), 10)

    References
    1. Assessment of hypoallergenicity of ten skincare, J Drugs Dermatol. 2014;13(3):264-266.

    2. Scientific Committee on Consumer Safety. SCCS/1348/10 Revision 22 March 2011

    3. International Journal of Toxicology, 279Suppl 4); 1-82, 2008.

    4. Scientific Committee on Consumer Products. SCCP/0874/05

    5. Annual Review of cosmetic ingredient safety assessment:2007~2010, International Journal of toxicology, 30(supplement 2), 73S~127S

    6. Cosmetics & Toiletries, January 2001, page 79; and Cosmetic Dermatology, September 2000, pages 44?46

    7. Cosmetics & Toiletries, February 1998, pages 33?40

    8. http://www.paulaschoice.com/cosmetic-ingredient-dictionary/definition/mineral-oil

    9. Nolan, K. et al. Moisturizers: Reality and the skin benefits. Dermatologic Therapy, Vol. 25, 2012, 229?233

    10. Draelos, Z. New treatments for restoring impaired epidermal barrier permeability: Skin barrier repair creams. Clinics in Dermatology (2012) 30, 345?348



  • 기미는 여성에 많이 생기는 피부 질환으로, 특히 임산부 75%에게서, 또는 경구용 피임제를 복용하고 있는 여성의 35%에서 기미가 생기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또 누구나 기미가 생길 수는 있지만, 밝은 브라운색 피부를 가진 사람에게서 보다 흔히 볼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에 의하면 피임약을 복용하거나 호르몬 대체요법 치료를 받고 있는 동안이나 임신 6 ~ 9개월 기간에 생기는 기미는 호르몬의 변화 때문이라고 합니다. 이런 이유 때문에 기미는 때로는 'mask of pregnancy'라고 불리우기도 합니다. 햇빛에 심하게 노출되는 것은 기미를 악화시키는 요소입니다.

  • 기미는 출산 이후나 호르몬 치료나 피임약을 중단하면 치료하지 않아도 없어질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어두운 반점이 없어지려면 몇 년이 걸릴 수 있으며, 경우에 따라 완전히 없어지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치료를 할 경우 치료에 소요되는 시간은 사람마다 차이가 있습니다. 만약 출산 이후에 기미가 엷어졌다하더라도 다음 임신기간동안 다시 생길 수 있습니다.

  • 기미는 여러가지 요인이 관여하기 때문에 예방하기가 어렵습니다. 하지만 유발인자를(자외선 노출, 호르몬치료, 경구용 피임제 복용) 피하면 악화되거나 발전하는 것을 막을 수는 있습니다. 또한 SPF 30 정도의 자외선차단제를 사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 기미는 보통 얼굴양쪽, 특히 뺨, 윗입술, 코, 이마나 턱에 주로 나타나는 갈색반점으로 나타납니다. 이것은 피부를 검게하는 멜라닌 색소의 과생산에서 기인되는 것입니다. 기미는 얼굴에 얼마나 많이, 심하게 침착되었는가에 따라 경증, 중등증 또는 중증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 치료방법에는 광범위 선스크린(자외선 A와 B를 모두 차단하는 것)을 사용하면서 다양한 외용 치료제를 바르고 덧붙여 화학박피, 레이져 시술을 실시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하지만 현재까지 보편적이고 효과적인 치료는 없는 상태입니다.
    ① 외용제
    히드로퀴논과 트레트노인 성분의 약물을 단독 또는 병행하여 사용하는 것이 가장 보편적입니다. 병행하여 치료할 경우 치료기간을 단축시키고 부작용도 줄일 수 있습니다.
    1975년에 첫선을 보인 클리그만공법 (히드로퀴논5%, 트레트노인0.1%, 덱사메타손0.1%)은 기미치료에 있어서 가장 널리 알려진 치료방법이지만 약물이 화학적으로 불안정하여 치료결과가 일정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② 박피술
    깊은 화학박피술이 혼합형기미 환자에게 사용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시술은 주의를 요하기 때문에 반드시 전문가와의 상담에 따라 결정되어야 합니다.

  • 가장 주의 할 것은 햇빛(UV)입니다. 너무 많은 햇빛이나 썬램프 같은 인공광원은 일광화상을 초래할 수 있고, 색소 침착이 일어 날 수 있습니다. 또한 다른 피부용 제품이나 약물도 주의해야 하는데, 피부를 건조시키거나 자극을 줄 수 있는 제품은 피해야 합니다. 이러한 제품에는 비누나 세안제, 알코올을 함유한 제품이나 약용 비누, 샴푸, 염색약 등도 포함됩니다. 의사와 상담하지 않고서는 다른 약과 병용해서는 안됩니다. 이러한 약들과 제품들과 함께 사용했을 때 홍반이나 각질이 보고된바 있습니다.

  • 햇빛에 노출되면 기미는 더 악화 될 수 있습니다. 이러한 현상은 피부에 있는 멜라닌 색소가 피부를 보호하기 위해 유해한 자외선을 흡수하여 피부가 지나치게 자외선에 노출되는 것을 막으려고 하기 때문입니다. 피부가 검게 그을려지는 현상도 이와 마찬가지 원리입니다. 비슷하게, 추위, 바람 그리고 열에 의해서나 심지어 오븐, 사우나 그리고 안면 치료 등에 의해서도 악화될 수 있습니다.

  • 트리루마 크림은 경구로 복용했을 때 태아 기형을 유발할 수도 있는 트레티노인을 함유하고 있지만 트레티노인을 피부에 도포했을 때에도 기형이 유발될 수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따라서 트리루마 크림은 잠재적인 위험성 보다 잠재적 이익이 높다고 인정될 경우에만 사용되어져야 합니다. 만약 사용도중에 임신했을 경우 의사에게 바로 알리고 상담하여야 합니다. 만약 임신초기라면 임신 후기에 사용하는 것보다 상대적으로 태아에게 더 해로울 수 있으므로 의사와 상담하십시오.